상단여백
기사 (전체 9건)
다다익선(多多益善) 예찬
다다익선(多多益善) 예찬 어려서부터 고립무원(孤立無援)으로 외롭게 혼자 성장했다. 사람은 대저 자신이 소유하지 못한 것에 대한 욕심을 지니게 마련이다. 형제와 자매가 많은 이웃이 가장 부러웠다. 세월이 지나 결혼할 ...
충청포스트  |  2019-05-15 17:07
라인
설중송백(雪中松柏) 단상
설중송백(雪中松柏) 단상 술을 꽤 즐기는 장삼이사(張三李四)다. 근무의 특성상 사흘 연속 일한 뒤 이틀을 쉰다. 박봉인 까닭에 오래전부터 투잡의 일환으로 다수의 기관에도 시민기자의 자격으로 글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충청포스트  |  2019-04-12 15:44
라인
그런 아버지 될 터
그런 아버지 될 터 “새벽비가 주룩주룩 철길을 적시네 ~ 새벽비가 주룩주룩 지붕을 적시네 ~ 삑삑삑삑 기적이 울리면 ~ 이제 정말 나는...
충청포스트  |  2019-02-07 16:11
라인
‘무한불성’으로 베스트셀러 등극할 터
‘무한불성’으로 베스트셀러 등극할 터 대전에서 출발한 열차는 신탄진을 지나면서 차창 밖으로 분설(粉雪)을 보이고 있었다. 작년들어 두 번째 그 존재감을 드러낸 눈은 나에게 있어선 분명 서설(瑞雪)로 보였다.대저 서설...
충청포스트  |  2019-01-08 16:24
라인
기시감(旣視感)의 투영 단상
기시감(旣視感)의 투영 단상 지금 살고 있는 집은 3층 빌라다. 이사를 온 지 얼마 안 되어서의겪은 ‘실화’다. 2층에서 매우 시끄럽게...
충청포스트  |  2018-12-12 16:29
라인
홍경석의 단상
명문대와 연모 단상뉴스를 안 보는 사람은 없을 터. 얼마 전 ‘세계 100위 안에 한국 대학 5곳’이라는 신 문의 뉴스를 접했다. 영국의 대학 평가 기 관인 QS(Quac quarelli Symonds)가 6월 7일...
충청포스트  |  2018-07-06 15:48
라인
홍경석의 단상
꾸미는 여자보다 꿈 있는 여자가 아름답다.오늘 아들 내외가 집에 온단다. 그래서 어제 아내는 오 전부터 분주했다. 결혼 후 처음으로 시댁을 찾는 며느 리를 의식한 행보였다. 마트에 가서 과일 따위를 수북 하게 샀는가...
충청포스트  |  2018-06-08 15:44
라인
홍경석의 단상
홍경석의 단상‘당위(當爲)의 날개’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양복을 입어본 건 내 나이 십 대 말이었다. 당시로서는 근사한 ...
충청포스트  |  2018-05-11 15:52
라인
[어 떤 함 정]
수은주가 가파르게 올라가고 있다. 이처럼 무더운 날엔 ‘치맥’이 안성맞춤이다. 치맥은 치킨(Chicken)과 맥주의 합성어이다. 치킨,...
홍경석  |  2017-07-18 16:16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