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CULTURE
제12회 독락문화제, 고려 충신 임난수 장군 충절의 정신 기렸다.예능 장학생 선발대회 통해 임 장군의 ‘불사이군’(不事二君)’ 정신 새겨

글 정다은 기자 사진 윤위정 기자

제12회 독락문화제, 고려 충신 임난수 장군 충절의 정신 기렸다.

예능 장학생 선발대회 통해 임 장군의 ‘불사이군’(不事二君)’ 정신 새겨

 

고려말 충신 임난수 장군 탄신 677돌 맞아 나성리에서 부안 임씨 종친 등 기관장 참여

예능 장학생 선발대회 통해 임 장군의 ‘불사이군’ 정신 새겨... 참가자 매년 늘고 수준 높아져

 

지난 4월 22일 세종시 나성길 한두리대교 아래 사이클 교육장에서는 임헌옥 부안 임씨 대종회장, 서금택 세종시 의장, 최교진 세종시 교육감, 부안 임씨 종친, 그리고 세종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려말 충신 임난수 장군의 탄신 677주년을 맞아 '독락문화제'가 열렸다.

 

올해로 열두 번째 맞는 ‘독락문화제’는 충신 임난수 장군 탄신 677주년을 기념하고, 후손들에게 충효 정신을 일깨워주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헌다례, 임난수 장군 연극 공연, 행적 소개, 임난수 장군상 시상, 청소년 예능 장학생 시상, 축하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세종문화원 풍물단의 길놀이로 문을 연 이날 행사는 임근찬 MC의 사회로 1부에서는 헌다례로 장군의 영전에 후손들의 정성을 바치면서 고려 조정에 ‘불사이군’(不事二君)을 실천한 충절의 정신을 이어받고 자자손손 세대를 넘어 지조와 절개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행사로 치러졌으며, 이어 서금택 세종시 의장, 최교진 세종시 교육감, 김정환 세종경찰서장, 임창규 전국 임씨 중앙회장 등 지역 인사들이 헌향(獻香)을 했고, 황우성 세종향토사 연구소장이 탄신 677주년 축하의 글, 윤철원 세종향토사 연구위원의 행정 소개 등이 이어졌다.

 

임 장군의 전반기 생애를 무인으로 살아온 점을 감안하여, 매년 군인과 모범 경찰을 선정해 시상하여 격려해 온 ‘임난수 장군상’ 시상에는 32사단 세종시 경비단 대위 김시온, 병창 최현진, 세종경찰서 경위 신정욱, 상경 김영학 등 4명이 수상했다.

임헌옥 부안 임씨 대종회장의 개회 선언과 함께 시작된 2부 행사에서 한상운 세종문화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임난수 장군께서 왜구를 몰아내고 몽골군을 물리쳐 나라를 지켜내신 정신적 유산을 후세에 넘겨주는 일은 물질 만능시대에 강조해야 할 일.”이라며 “임 장군의 정신은 우리 시민 모두가 함께 질기고 지켜나가야 할 정신적 유산”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소년 예능 장학생 선발대회 입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에서는 지난해와 달리, 지난 7일 예선 대회에서 수상자를 확정하고, 이날 행사에서는 시상과 축하공연을 하였다.

 

축하공연으로 지난해 대상 수상자인 연서초 남예성 양의 가야금 병창과 초등부 최우수상 수상자인 나래초 한정우 군, 중등부 종촌중 홍연주 양, 고등부 세종예술고 송한빛, 최근모 군, 그리고 종합대상 수상자인 어준중, 최아린 양의 공연이 있었다.

 

식후 행사로는 ‘효 세종시 어린이 태권도 시범단’과 한소리 보존회의 전통민요 공연이 있었다.

 

이날 시상은 한상운 문화원장과 임헌옥 대종회장이 맡았으며, 부문별 입상자는 다음과 같다.

◆ 종합대상 최아린(어진중)

 

◆ 초등부: ▲최우수상 한정우(나래초) ▲우수상 정보경, 현소은(교통초) ▲장려상 송지민(참샘초), 김규동(가득초), 유건(양지초), 조미성(도담초), 윤치영(연세초)

 

◆ 중등부: ▲최우수상 홍연주(종촌중) ▲우수상 박예찬(금호중) ▲장려상 윤재상(조치원중), 김혜인, 조은우(보람중), 이하진(종촌중), 이래린, 이규리(조치원여중) 김일겸(새롬중)

 

◆ 고등부: ▲최우수상 송한빛 최근모(세종예술고) ▲우수상 박채연(두루고) ▲장려상 강유나(세종예술고), 안예진(아름고), 서훈, 박준우, 임서연(세종예술고) ▲방가영(양지고), 이주은(아름고), 권가현(성남고)

 

정다은 기자  jde5487@daum.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