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브리핑
정치-대전시 5월 시정 브리핑대전시, “혁신도시 추진 위해 정치권 공조 강화에 주력”

정치-대전시 5월 시정 브리핑

 

대전시, “혁신도시 추진 위해 정치권 공조 강화에 주력”

폭염종합대책, 성인지 정책 등 발표

 

대전시 허태정 시장은 지난 27일 대전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혁신도시 추진 방안과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성인지 주요 정책 등에 관한 시정브리핑을 진행했다.

이날 허 시장은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 제외로 인한 공공기관 이전 및 지역인재 채용의 역차별 요소의 치유가 필요하다는 공감대와 이에 따른 역세권을 포함한 원도심 지역을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로 지정해 대한민국 균형발전 혁신지구의 신모델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혁신도시 대전 지정 추진 발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해 9월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 발표에 따른 것이다.

 

허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 대전 방문(1월)과 충청권 4개 시·도 공동건의문(2월), 지역 국회의원 간담회 등을 통해 혁신도시 지정 건의를 했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이에 따른 세부 추진 방안으로 충남과 공동 대응협력체계를 구축하고 BH·국토부·균형위 등 중앙부처 대응협력, 국회 정책토론회 등 공동 개최를 통해 혁신도시 지정 여론 확산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과 함께 공공기관 이전·지역인재 채용 등이 조기 가시화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 등과 연계 추진해 6월 18일 예정된 제2차 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충남과 세종, 충북과 공감대를 형성하겠다”고 전했다.

 

대전시는 시가 혁신도시로 지정될 경우 △지방 교육의 질적 향상 및 지역대학 졸업자 채용 기회 확대 △지방 재정 확충 및 지역경제 활성화 △도시 쇠퇴도가 높은 원도심 일자리 증가 및 인구 유입 가속 △지방세수 증대로 인한 지방 재정 확충 기여 △이전 공공기관 연계 기업, 연구소 등 민간기업 지방이전 촉진 △이전 공공기관과 연계한 지역의 혁신역량 제고, 산·학·연·관 협동에 의한 지역혁신체계 구축 등이 이뤄질 것이라 전망했다.

 

5월 여름철 자연재난 대응체계 강화는 30도가 넘는 때 이른 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도 지난여름과 비슷한 수준의 폭염과 집중호우 등 극한 기상이 예상됨에 있어 5월15일부터 5개월간 여름철 대책 기간을 정하여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대전시와 5개 자치구, 유관기관, 민간단체 간 협업을 통해 재난 단계별 비상대응 체계를 강화한다는 내용이다. 허 시장은 7~8월 한시적으로 주민센터나 체육관 등을 활용해 맞춤형 무더위 쉼터를 시범 운영할 것이며 잠자리와 간식, 이동수단 등을 제공할 것이라 밝혔다.

 

이와 함께 기존 무더위 쉼터 925곳의 야간 운영을 실행하고 그늘막 쉼터는 140곳에서 296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폭염특보 발령 시엔 살수차 14대가 동원돼 도심 열섬현상을 낮출 것이라 덧붙였다. 또한 취약계층에는 냉방 용품 지원과 노숙인이나 쪽방생활자의 건강을 돌볼 현장 지원팀도 운영한다.

민선7기 약속사업 중 하나였던 성인지 주요정책에 대한 비전과 주요사업도 발표했다. 허 시장은 “시민이 함께 행복하고 평등한 대전” 실현을 위한 추진 체계 마련 및 시정 전반에 성인지 관점 반영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 밝혔다. 비전 달성을 위해 시대변화와 사회여건을 반영한 사업 발굴로 34개 시민참여단이 참여, 정책을 펼칠 것과 대전 시정에 성인지 관점 반영으로 부서를 신설해 전문가 채용 등으로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구체적인 추진 계획은 △성인지 정책 아이디어 공모 △성인지 정책 네트워크 구성 △양성평등 정책 100인 원탁회의 △현장 소통 간담회 등 정책 추진을 위한 서포터즈 운영 △인식 변화를 위한 성평등 가이드북 발행 등이다. 그 외 여성 인재 DB 구축, 미래여성아카데미 운영 등으로 성인지 정책의 활성화와 문화 확산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정다은 기자  jde5487@daum.net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