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PHOTO ESSAY
봉수기의 누드

소리 없이

웃으시는 모습

보고 싶어

 

찾아가면

 

어느새

부끄러운 듯

살짝 미소만 짓네

 

충청포스트  webmaster@ccpost.co.kr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