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SPORTS
<러시아 월드컵> 한국 축구, 세계 최강 독일 2 대 0 제압 ‘세계가 놀랐다.’추가시간 김영권, 손흥민 연속골로 대파란, 16강 진출은 아쉽게 실패

<러시아 월드컵> 한국 축구, 

세계 최강 독일 2 대 0 제압 ‘세계가 놀랐다.’

추가시간 김영권, 손흥민 연속골로 대파란, 16강 진출은 아쉽게 실패
“1%의 가능성을 보여준 한국 월드컵 선수들 덕분에 세계가 들썩들썩 행복한 밤이었습니다.” 한국 축구가 세계 최강 독일을 꺾는 대파란을 일으켰다.

글·사진 편집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 난 6월 27일 밤 11시(이하 한국시간) 카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예선 최종전에서 김영권, 손흥민의 연속 골로 국제축구연맹 세 계 랭킹 1위 독일을 2 대 0으로 제압했다.
같은 시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벌어진 멕시코와 스웨덴의 경기에서 스웨덴이 멕시코 에 3 대 0 대승을 거두면서 한국팀은 16강 진 출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지난 대회 우승국이 자 한 번도 조별 예선에서 탈락한 적이 없는 독 일에 완승을 거뒀다는 것 자체로도 그 의미가 크다.


장현수 미드필더로, 중앙 수비수 자리엔 윤영선 신태용 감독은 독일 전에 4-4-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최전방에는 손흥민과 구자철이 짝을 이뤘으며, 미드필드에는 문선민, 정우영, 장현 수, 이재성이 나섰다.
지난 멕시코, 스웨덴 전에서 실점으로 이어지는 결정적 실수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많은 비난이 대상이 됐던 장현수가 중앙 수비수가 아닌 미 드필더로 등장했다는 점에 관심이 모아졌다.
장현수가 맡았던 중앙 수비수 자리에는 윤영선 이 대신 투입돼 김영권과 호흡을 맞췄고 측면 수비는 이용과 홍철이 책임졌다. 골키퍼 장갑은 이번 월드컵 최고 영웅 조현우가 꼈다. 경기 전까지 우리 대표 팀은 16강 진출에 실낱 같은 희망을 가지고 있었다. 멕시코가 스웨덴을 이긴다는 전제 아래 독일을 두 골 차 이상으로 이기면 스웨덴과 독일을 골 득실 차로 제치고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절박한 처지는 독일도 마찬가지였다. 만약 한국 과 무승부를 기록하고 멕시코와 스웨덴도 무승 부를 기록하면 탈락이기에 초반부터 점유율을 올리며 거세게 우리 진영을 압박했다.

독일의 예상된 점유율 열세,  위험지역 수비 조직력 돋보여
메수트 외질, 사미 캐디라, 마르코 로이스 등으 로 구성된 독일 미드필더 진은 70%에 육박하 는 점유율을 차지하며 전반 내내 우리의 골문 을 노렸다. 하지만 한국 수비진의 결사항전에 막혀, 결정적 기회는 좀처럼 독일 팀에게 찾아 오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에 정우영과 이재성이 경고를 받을 정도로 거칠게 상대의 공격에 저항했다. 아쉬운 점은 상대의 공격을 끊고 역습을 전개할 때, 패 스의 정확도가 떨어져 우리 공격도 답답했다는 점이다.
하지만 지난 1, 2차전과 비교하면 모든 면에서 월등한 전반전이었다. 전반 중반 정우영의 프리 킥에 손흥민이 쇄도하는 장면을 비롯해 독일 팬들이 가슴을 쓸어내린 순간들이 몇 차례 있 었다.


한국과 독일 팬들이 모두 바라지 않던  스웨덴의 득점 소식
후반 초반,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골 소식 이 날아왔다. 한국과 독일 팬들이 모두 바라지 않던 스웨덴의 득점 소식이었다.


스웨덴의 승리는 한국에게는 16강 무조건 탈락 을 의미했다. 그리고 독일에게도 한국전 승리는 물론 멕시코, 스웨덴과의 득실차 경쟁에서 이겨 야 함을 뜻했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한국에 결정적인 위기가 찾 아왔다. 독일 레온 고레츠카가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날카로운 크로스를 멋지게 방향을 바꾸 는 헤더로 연결했지만 수문장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독일의 마음이 더욱더 급해져갔다. 후반 중반 예카테린부르크로부터 스웨덴의 골 소식이 두 번 더 들려오면서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사실상 제로가 됐다. 하지만 한국 선 수들은 개의치 않고 더욱 더 열심히 운동장을 누볐다

승리의 함성이 대한민국 전역에 울려 퍼진  축제의 시간
그리고 추가시간, 이재성의 슛이 독일 수비의 몸 맞고 나가며 얻은 코너킥에서 독일의 절망이 시작됐다. 손흥민의 낮은 코너킥은 독일 문전으 로 날아갔고, 독일 수비수가 걷어내려던 공이 골문 앞에 자리 잡고 있던 김영권의 발에 걸리 면서 한국 팀에게 회심의 첫 골을 바쳤다.
골 직후 부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한 국 팀의 항의를 받은 주심이 VAR(비디오 판독) 을 거쳐 골로 선언했다.


종료 휘슬이 임박해 더욱 마음이 급해진 독일 의 노이어 골키퍼가 골문을 비우고 우리 진영으 로 깊숙이 넘어와 볼을 트래핑 하다가 뺏겼다. 곧바로 주세종이 텅 빈 독일팀 골문을 향해 길 게 보낸 공을 최전방 손흥민이 바람같이 단독 질주해 밀어 넣어 두 번째 골이 들어갔다.
한국 선수들과 경기장 응원석은 열광의 도가 니가 됐다. 전국 방방곡곡, 전 세계 동포사회의 광장과 식당과 가정에서 승리의 함성이 폭발하 는 축제의 시간이 됐다. 


F조 16강 진출은 스웨덴과 멕시코
결국 F조에서는 2승 1패를 기록한 스웨덴과 멕 시코가 16강 티켓을 따냈다. 마지막 경기에서 멕시코를 3 대 0으로 대파한 스웨덴은 득실차 +3을 기록하며 조 1위를 차지했고 멕시코는 2 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마지막 경기에서 대반전을 보여주며 1승 2패(득실차 0)으로 3위를, 독일은 1승 2패 (득 실차 -2)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충청포스트  webmaster@ccpost.co.kr

<저작권자 © 충청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